제7회 영암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 폭염속 성황

이언화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 신희태 교육부 장관상 수상
기사입력 2018.07.30 14:25 조회수 118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영암군 국악대전 성료 (사진 = 영암군)
영암군 국악대전 성료 (사진 = 영암군)
 

영암군은 제7회 영암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을 김창조산조보존회와 함께 가야금산조기념관 내 실내공연장에서 개최했다.

이 대회에 앞서 지난 27일에는 대회 개회식과 함께 가야금산조기념관 개관 4주년을 축하하는 영암 어린이 가야금 연주단과 인간문화재 양승희와 제자들이 함께한 가야금 산조 및 병창 공연이 펼쳐졌다.

영암군과 전라남도 그리고 전라남도교육청의 적극적인 지원으로 추진 중인 가야금산조 계승 사업 일환으로 방과 후 학교 가야금반, 방학 중 가야금캠프 등의 가야금산조 전수 프로그램들을 통해 교육받은 관내 초·중·고등학생으로 구성된 영암 어린이 가야금 연주단과 인간문화재 양승희가 함께한 공연은 관객들로부터 큰 박수갈채를 받았다.

이번 대회는 가야금, 가야금병창, 관악, 현악 4개 분야에서, 일반부, 학생부 2개 부문으로 나뉘어 열렸으며 전국에서 모인 수준 높은 국악인재 270여명이 참가해 제7회 영암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 위상을 한층 더 돋보이게 했다.

경연 결과 지난해 대회부터 시상 훈격이 높아져 일반부 종합대상에는 문화체육 관광부장관상(상금 500만원, 고흥곤 가야금1대)이 학생부 종합대상에는 교육부장관상(상금 100만원)이 수여됐으며 문화체육관광부장관상은 일반부 가야금부문 이언화씨가, 교육부장관상은 학생부 관악부문 국립국악 고등학교 신희태씨가 각각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일반부 대상인 전라남도지사상에는 가야금병창부문 심가희 외 2명, 학생부 대상인 전라남도교육감상에는 가야금부문 한승은 외 4명, 영암군수상에는 초등부 가야금부문 대상 여민경 외 5명, 영암군교육장상에는 학생부 현악부문 최우수상 김은정 외 7명, 영암군의회의장상에는 일반부 관악부문 우수상 공경환 외 11명을 포함해 총50명의 수상자가 배출됐다.

전동평 영암군수는 환영사를 통해 “지난해 대회부터 종합대상의 시상 훈격이 크게 높아지면서 대회의 위상도 한층 격상됐고 전국의 유망한 국악인재들의 참가가 많아졌다”며 “앞으로 가야금산조의 본향에서 열리는 김창조 전국 국악대전에서 최고상인 대통령상이 수여될 수 있도록 김창조산조보존회와 함께 더욱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박숭봉 기자 기자 mokpoilbo@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새목포일보 & semokpoilb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