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식 목포시장, 잇단 유관기관장 임명 관련 망신살

목포시의료원장, 목포하나노인복지관장 등 잇단 반발 ‘망신살’
기사입력 2020.02.17 08:35 조회수 317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의사회 성명서.jpg
의사회 성명서

 

  

김종식 목포시장의 위수탁 기관 및 출자출연 기관의 인사와 관련된 뒷말이 끊이지 않고 있다.

 

목포시가 출연한 기관인 목포시의료원장으로 사전 내정설 논란이 됐던 성형외과 전문의인 이원구(72)씨가 지난 3일 취임했다.

 

그러나 최종 선정에 앞서 이미 김시장의 고교 선배이며, 광주 보건소장을 역임하고 있던 성형외과 전문의인 이원장이 목포시의료원장으로 사전에 내정됐다는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특히 지역 의료계가 “이 같은 의혹이 사실일 경우 강력대응하겠다”는 입장을 내놨지만 , 실제 지난달 9일 이 원장의 선임이 사실로 나타나자 즉시 목포시의사회가 성명서를 발표해 반대의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목포시의사회는 성명서를 통해 “목포시측은 목포시의사회의 의견을 철저히 무시한 불통의 원장 임명을 강행했다”며 “이번 의료원장 임명은 이지역의 의료와 전혀 관련이 없는 인사를 임명함으로써 불통과 독선의 극치를 보여줬다”고 비판했다.

 

또 “목포시 의사회는 새로운 의료원장 임명에 강력한 유감을 표하며 목포시 의료원과는 학술적 업무적 교류를 지속 할 수 없고 그간 서남권 공공의료의 중심 역할을 충실히 해온 의료원이 제 역할을 다해내지 못한다면 그 책임은 독석적 불통의 인사를 자행한 목포시 측에 있다는 것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못박았다.

 

또 위수탁 기관으로 선거보은성 인사 논란을 샀던 목포하나노인복지관장의 성희롱 사태가 불거지면서, 무리한 보은성 인사가 파행을 낳았다는 비난을 사고 있다.

 

성희롱 논란은 K전관장이 지난해 11월 4일 직원에 대한 성희롱, 갑질 등의 이유로 수탁법인으로부터 해임 당했고, 이에 ‘해고 처분이 부당하므로 취소해 달라’는 취지로 노동위원회에 ‘부당해고 구제 신청’을 제기했지만 받아들여지지 않고 각하되면서 성희롱 파문이 사실로 무게가 실리고 있다.

 

논란의 목포하나노인복지관장 인사는 이미 목포시의회 등으로부터 부적절하다는 지적을 받았던 터라, 몽니 인사가 망신살을 자초했다는 지적을 사고 있다.

 

지난해 3월 목포시의회 백동규의원이 시정질문에서 하나노인복지관장 K전관장 선임에 대해 “농업협동조합법 위반 명예훼손으로 벌금 300만 원, 지난해 지방선거 당시 주민자치위원은 선거운동을 할 수 없음에도 현 목포시장을 당선시키 위해 공직선거법을 위반한 선거운동으로 기소되어 벌금 80만 원이 확정된 사람”이라며 “사회복지시설에 근무한 사람은 어느 시설보다 죄의 형량을 떠나 도덕적으로 납득할 수 있어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위수탁기관, 출자출연기관의 임원 선임과정에 김종식 시장께서 깊이 관여했고, 이게 모두 사실로 나타났다”고 주장했다. /박숭봉 기자

[박숭봉 기자 기자 mokpoilbo@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새목포일보 & semokpoilb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