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포시내버스 파업 사태...김종식 ‘무능한 시정운영’ 비난

70억 남짓 지원 불구 시민의 발 묶여...퍼주기 행정 ‘뒤통수’
기사입력 2020.02.17 08:39 조회수 309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목포시.jpg
목포시청

 

목포시내버스의 파업으로 시민들의 발이 묶이면서 김종식 목포시장이 무능한 시정운영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시민들의 이동권을 제공한다는 이유로 매년 수십억원을 지원받고 있는 목포시내버스사의 노조가 지난 6일 돌연 파업하면서, 퍼주기식 행정이 특정회사 배만 불린 꼴이란 비난과 때문이다.

 

특히 목포시가 인금인상분에 대한 13억 3000만원을 추가해 지원키로 약속까지 했음에도, 파업을 강행하면서 무능한 시정운영이란 비난에 봉착한 것.

 

또 시내버스 파업 사태를 격은 목포시민들은 목포시로부터 막대한 예산을 지원받고 있는 버스회사에 대해 “경영의 투명성을 담보할 수 있는 장치를 마련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터져 나오고 있다.

 

지난 6일 평소처럼 시내버스를 기다리던 학생, 어르신 등 이른바 교통약자들은 도로에 버스가 사라진 것을 보고 분통을 터트려야 했다.

 

목포시로부터 막대한 자금을 지원받고 있으면서도, 시민의 이동권을 볼모로 돌연 파업에 돌입했다는 사실이 알려졌기 때문이다.

 

언론 등에 따르면 목포시가 13억 3000만원의 임금인상분에 대한 지원 약속했음에도, 회사 측이 전례가 없는 확약서를 요구한 것.

 

회사측은 결국 시민의 발을 볼모로 파업을 강행, 목포시의 지원정책에 적반하장식 대응이란 비난을 사고 있다.

 

약 170대의 버스를 운행하는 것으로 알려진 버스회사는 목포시로부터 올해 총 72억원이 넘는 국민 혈세가 지원될 예정으로 알려지고 있다.

 

한 언론매체는 “기사들 임금 인상분을 비롯 적자노선 지원금 23억 2500만원, 교통카드 수료 3억원, 저상버스 구입비 3억 6700만원이다.”며 “여기에 저상버스 운영비 3억 3600만원, 교통카드 할인과 환승 보전비를 25억 8500만원이 포함됐다”고 목포시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주장했다.

 

또 “지난해에는 총 74억 9000만원을 지원했고 2018년 61억 1600만원, 2017년 46억 4200만원이다”고 덧붙였다.

 

버스 한 대 당 4000만원이 넘는 금액을 지원하는 꼴이다.

 

개인 기업이 시 보조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앞으로 발생할 수 있는 상황에 대해 미리 예측하고 유사 상황이 발생하지 않는 방책을 마련하는 행정을 해야 한다는 주장이 설득력을 얻고 있다.

 

김종식 시장의 고교 동문이며, 목포상공회의소 회장인 이모씨는 이 회사의 대표이사로 그동안 거액 연봉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박숭봉 기자

[박숭봉 기자 기자 mokpoilbo@naver.com]

위 URL을 길게 누르면 복사하실 수 있습니다.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플러스로 보내기
  • 카카카오스토리로 보내기
  • URL 복사하기
<저작권자ⓒ새목포일보 & semokpoilbo.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댓글0
이름
비밀번호
 
신문사소개 | 광고안내 | 제휴·광고문의 | 기사제보 | 다이렉트결제 | 고객센터 | 저작권정책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독자권익보호위원회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 RSS top
모바일 버전으로 보기